단 하나의 별을 보고 걸으면 – '덕수궁 편지'를 읽고
목록

이 세상 수많은 청소년들은 과연 어떤 꿈을 가지고 살아가고 있을까? 과연 그 꿈이 '그들이 진정 원하고 꿈꾸고 있는 것'일까? 아니면 그저 '현실 속에 갇혀 부모님의 강요에 의해 정해놓은 것'은 아닐까? '덕수궁 편지'는 꿈이 없거나 자기 맘대로 혼자서는 꿈도 꾸지 못하는 청소년들을 위한 소설이다.

대개 사람들은 어렸을 적에 더 많고 다양한 꿈을 꾼다. 하지만 점점 나이가 들면서, 세상을 알게 되면서 그 꿈들을 현실에 맞추고 계산하며 하나씩 줄여나간다. 그 많던 꿈들은 하나둘 사라지고,  자신이 이루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도 모르고, 이루고 싶은 것도 없이 살아간다.

이 이야기는 30년도 훨씬 더 지난 옛날을 배경으로 하고 있지만, 꿈을 꾸면서 방황하는 주인공의 모습은 그 당시 청소년이나 지금이나 별반 다를 바가 없다. 이 소설 안에는 주인공인 현우가 꿈을 갈망하고, 꿈을 이루어나가는 과정, 꿈을 되찾는 과정 모두 담겨있다. 이런 현우의 성장과정을 읽어나가면서 나도 현우와 함께 성장 하는듯한 기분이 들었다. 비슷한 나이 또래의 이야기이고 어쩌면 지금 내가하고 있는 고민을 함께 하고 있는 친구 같은 기분이 들어서 현우와 소설에 더욱 더 빠져서 읽었던 것 같다.

현우의 꿈은 화가였다. 원래 화가가 꿈이었던 삼촌의 영향이다. 부모님이 모두 반대할 때 화가라는 꿈을 계속 꾸라고 응원해주고 격려해준 사람은 삼촌뿐이었다. 하지만 그런 삼촌이 죽고 은희까지 서울로 이사를 가 헤어지게 되자 현우는 방황의 시기를 맞는다. 이렇게 엇나간 생활을 하다가 자신이 그토록 믿고 따랐던 삼촌이 죽기 전 남긴 편지를 읽은 뒤 예전의 착한 현우로 돌아온다. 그리고 서울로 고등학교를 간 현우는 부모님이 반대하던 미술 공부를 다시 시작하고, 첫사랑인 은희와도 만나게 된다. 그러나 꿈이 없이 살아가는 현우의 모습에 실망한 은희는 다시 현우 곁을 떠난다. 극장 간판에 그림을 그리는 간판쟁이로 살아가던 현우는 자신의 꿈을 이룬 은희와 마주친 후, 그 일을 계기로 자신도 화가의 꿈을 이루게 된다.

서울로 올라간 현우가 은희를 우연히 만난 그 장면이 책을 덮은 지금도 잊혀 지지가 않는다. 그 둘이 서로가 얼마나 그리웠을지 가늠이 가서 현우와 은희가 마주친 그 순간의 설렘은 잊혀 지지 않는다. 그렇게 잠시 행복하게 지내는 것 같던 현우와 은희 사이에 어느 순간 냉기가 흐르기 시작한다.

"캄캄한 밤길에도 단 하나의 별을 보고 걸으면 절대로 길을 잃지 않지. 그 별이 내게는 삼촌이었어. 난 네가 삼촌을 눈곱만큼이라도 닮은 줄 알았어. 그런데 절대 아니야. 절대 아니야. 이제 난 두 번 다시 널 만나지 않을 거야." 이것은 은희가 중국집에서 술을 먹고 현우에게 한말이다. 나는 이 구절을 읽고 순간 충격에 책을 내려놓고 한동안 입을 벌리고 가만히 있었다. 현우만큼, 어쩌면 그 보다 더 나도 속상했고 은희의 말이 혼란스러웠다. 마치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은희는 끝까지 현우를 응원하고 현우를 좋아해줄 줄 알았다. 하지만 현우에게 실망한 은희의 마음도 이해가 조금은 가고, 오히려 꿈을 잃고 방황하는 현우에게 정신을 차리게 해주기 위해 그런 말을 한건 아니였을까라는 생각도 든다.

'덕수궁 편지' 속에는 다양한 사람들이 쓴 세 종류의 편지가 나온다. '꿈'을 가지고 그 꿈을 이루라고 격려하는 삼촌의 편지, '꿈'을 반대하는 부모님의 편지, 그리고 결국엔 화가의 '꿈'을 이룬 현우를 축하하는 은희의 편지이다. 이는 작가가 독자인 청소년들에게 전해주는 편지이기도 한 것 같다.

나는 세 편지 중에사도 은희가 꿈을 이룬 현우에게 쓴 축하의 편지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이 편지는 소설 맨 마지막 장에 담겨있었는데, 드디어 현우가 꿈을 이루었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전달해주어서 그 편지를 읽고 나자 나는 굉장히 기뻤다. 또한 현우가 꿈을 이루었다는 사실을 전해주는 소재가 현우보다 먼저 꿈을 이룬 은희의 축하편지인 점도 좋았다. 꿈을 이룬 뒤 은희의 편지를 받고 현우가 어떤 기분이 들었을까 상상도 해보았다. 아마 꿈 없이 살아가던 자신의 모습에 실망해 떠나간 은희에게 인정받음으로써 진정으로 꿈을 이룬 기분이 들지 않았을까?

이 책을 덮고 난 뒤 나도 내가 꾸고 있는 진정한 꿈은 무엇인지, 그동안 잠시 잊고 살았던 꿈에 대해 여러 가지 생각들이 들었다. 사실 나에게도 꿈은 있지만, 과연 그것이 현우처럼 간절히 바라고 정말 진정으로 하고 싶은 일인지는 아직 잘 모르겠다. 나는 아직 현우만큼은 꿈을 이루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지 않은 것 같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꼭 나에게도, 내 친구들에게도 이루고 싶은 간절한 마음이 생기는, 강력하게 꼭 이루고 싶은 꿈이 하루 빨리 생겼으면 좋겠다.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1 개월 2 일 전
반갑습니다, 이예원님.^^ 우봉규 작가의 소설 『덕수궁 편지』를 읽고 쓴 글 잘 봤습니다. 그럼 이후에 이 글을 다시 고칠 때 생각해볼 점을 말씀 드릴게요. (1) 요약된 정리를 가져오지 말고, 자기 문장으로 쓰기 이 글에서 이예원님의 몇몇 감상을 제외한 대부분의 내용은 주니어김영사 출판사에서 올려놓은 ‘출판사 서평’과 똑같습니다. (이예원님이 문장을 조금 바꾸기는 했지만요.) 이것은 글 쓰는 사람이 절대로 해서는 안 되는 ‘표절’ 문제와 직결되니까 매우 조심해야 합니다. 다음에 글을 고칠 때는 출판사 서평이 아닌 자기 이야기를 담아내길 바랍니다. 이예원님의 글 ① : 이 세상 수많은 청소년들은 과연 어떤 꿈을 가지고 살아가고 있을까? 과연 그 꿈이 '그들이 진정 원하고 꿈꾸고 있는 것'일까? 아니면 그저… Read more »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