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 남을 위하여 저희를 만드셨나요." 목화농장에서 일하던 어느 흑인의 외침.
목록

무려 로튼 토마토 지수 99퍼센트. 요즈음 한창 인터넷 상을 달군 영화가 있다. 그 화제의 주인공은 바로 조던 필레 감독의 겟 아웃. 처음 예고편과 포스터로부터 범상치 않은 모습을 보여준 이 영화는 영화광인 나로 하여금 많은 궁금증을 유발시켰고 결국 표를 사게 만들었다. 여자친구의 집에 초대받은 우리의 주인공 크리스. 그는 영화 시작부터 한가지 언짢은 듯한 낌새를 보여준다. 그의 고민거리는 바로 자신은 흑인이고 여자친구와 그의 가족들은 전부 백인이였다는것. 크리스의 걱정거리를 단번에 알아낸 그의 여자친구는 오히려 그를 북돋아주며 그런 차별은 없을거라고 안심시킨다. 그녀는 심지어 가던중 만난 백인 경찰이 크리스를 흑인이라고 심문 하는 것이라 생각하여 도리어 크리스를 차별에서 보호해준다. 여기까지만 보면 단순히 백인 여자와 흑인 남자의 역경을 딛고 일어서는 로맨틱한 영화이다. 결국 우역곡절 끝에 크리스는 여자친구의 집에 도착하였고, 그의 가족들은 크리스를 매우 반겨준다. 화사한 분위기 속에서 여자친구의 가족들과 이야기를 나누던 도중 크리스는 한가지 이상한 낌새를 눈치챈다. 자신들 스스로 인종 차별 주의자가 아니라고 강조했던 여자친구의 가족들이 가정부와 정원사는 흑인들만 쓰고 있었던 것이었다. 이상한점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매년 여자친구의 가족들이 파티를 여는데 초대했던 사람은 전부 백인이였다는것, 그리고 거기에서 만난 한 흑인의 말투와 몸짓이 흑인이 아닌 백인 같았다는 것이었다. 크리스가 무언가 이상한것을 눈치채고 그 흑인의 사진을 찍어 알아보려는 찰라, 핸드폰의 플래시가 터지게 된다. 순간 그 흑인이 코피를 흘리며 크리스를 붙자고 "여기서 당장 꺼져! 나가라고!" 라고 소리지른다. 왜 "뭐하는짓이야!" 라던가 "왜 찍으세요?" 가 아니고, "여기서 당장 꺼져!" 였을까. 사실 나중에서야 알고 보니 여자친구와 그녀의 가족은 흑인들을 납치해서 다른 백인들에게 마치 노예거래처럼 판매하는 자들이었다. 단순히 노예 경매가 아닌 아픈 백인 노인들의 뇌를 판매된 흑인들의 뇌와 바꿔 건강한 몸을 백인이 탈취하는 것이었다. 나중에야 알게 된 사실 이었지만 흑인 가정부와 정원사도 사실 여자친구의 할아버지 할머니가 몸을 탈취한 상태였다. 또한 파티장에서 만난 이상한 흑인도 사실 이미 백인에게 몸을 탈취당해 잠깐 플래시로 정신이 든 상태에서 크리스에게 도망가라고 경고를 했던 것이었다. 크리스는 뇌가 바꿔치기 당하기 바로직전 순발력을 발휘해 결국 그 집에서 탈출했고 영화는 음산한 배경음악이 나오며 엔딩크레딧이 올라간다.

충격적이었다. 이런 류의 장르는 또 처음이었다. 처음 예고편만 보았을 때는 단순히 백인들이 흑인을 인종차별하는 이야기 인줄 알았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인종차별 그 이상이었다. 이 영화는 감독이 현재 미국의 인종차별 문제를 강하게 비판하는 영화 인 것 같다. 마지막 장면에서 정원사가 순간 정신이들어 총으로 눈물을 흘리며 자살을 하는데, 그 장면이 가장 인상 깊었던것 같다. 의식은 있는데 내 머리속에는 남의 뇌가 나의 몸을 지배한다라… 옛날 흑인들이 노예 였을때 느꼇던 감정이 아니었을까? 분명히 나의 몸인데 조종은 다른 사람이 한다. 얼마나 힘들 었을까. 이 영화에는 소름끼치는 귀신도 유령도 그 어느 초자연적인 생물도 안나온다. 다만 사람, 한 존재만이 등장할 뿐. 사람들이 이 영화를 보고 무엇인가 마음에 와닿는것이 있으면 한다.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5 개월 20 일 전
법불아귀님의 글 잘 보았습니다. 저도 최근에 [겟 아웃]을 재미있게 봤는데(한 번은 집에서, 한 번은 극장에서 말이죠 ㅎㅎ), 법불아귀님도 인상 깊게 보셨나 봅니다. 제가 최근에 독후감 쓰는 일에 소홀해져 글쓰기 실력이 많이 줄어든 것 같아, 감히 다른 분의 글을 지적해도 되나 싶습니다만.. 지나가다 감상비평 게시판에 이 글이 보여 한번 제가 읽고 느낀 점을 말해드리려고 합니다. 제가 글을 전문으로 쓰는 사람이 아니고 글을 잘 쓰는 사람도 아니라 다소 거칠어 보이는 부분이 있어도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우선 이 글은 3분의 2가 줄거리입니다. 간단하게 요약된 줄거리 설명이 아닌 구체적이고 자세한 이야기까지 적혀있기 때문에 이런 부분들은 줄여도 좋지 않나 싶습니다. 가령 '영화는 음산한 배경음악이 나오며 엔딩크레딧이… Read more »
5 개월 14 일 전

안녕하세요? 법불아귀님, 글 잘 읽었습니다.^^ 이 글에 대한 코멘트는 모로님이 댓글로 상세하게 적어주어서, 특별히 제가 더 조언드릴 내용이 없네요.(모로님, 고맙습니다!) 다만, ‘충격적이었다’는 단순한 느낌을 넘어선 해석과 분석이 필요하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싶습니다. ‘씨네21’ 등 영화 매체에 실린 이 작품에 관한 글을 찾아보면, 많은 도움이 될 겁니다.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