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각한 날파리
목록

따스했던 겨울 햇살을 몸에 받고

봄인줄 알고 튀어 나왔던 날파리는

 

겨울 바람에 몸이 훅 식어가더니

태양이 사라지는 그 순간 얼어 붙었다.

 

애처로워 손으로 옮겨 햇빛에 놓은들

이미 얼어버린 몸은 다시 녹지 못했다.

 

날파리야 누가 널 착각하게 했느냐

따스한 햇살이 널 유혹했는가 보다

멈춘 바람이 너를 기만했나 보다

 

네 여린 몸으로 넓은 세상으로 나왔는데

가련하구나 날파리야 날파리야.

 

아무도 너에게 말해주지 않았구나

밖은 아주 추운 겨울이라는 걸

아직 봄은 오지 않았다는 걸.

목록
초등학교 운동장을 바라보며
목록

내 어린 6년을 보내던 학교를

추운 겨울 바람을 타고 가보았다.

 

겨울 바람을 뚫으며 축구하던 친구들도

한 구석 놀이 기구를 타고 놀던 친구들도

이제는 모두 여기에 없다.

 

운동장에 푸른 잔디같이 박혀 있던

트랙 표시용 초록 나일론 실 뭉치는

한올 한올 빠져서 그 뿌리만 겨우 남았고

 

어린 시절을 보내준 칠 벗겨진 미끄럼틀 하며

녹슨 철의 정글짐 시소도 모두 뽑혀버리고

반짝이는 스텐레스 놀이기구가 생겼다.

 

주말엔 친구를 찾을 필요도 없이

운동장에만 나오면 아이들이 가득했는데

그 아이들은 어디로 가고

운동하는 아주머니들만 뱅뱅 돌고

 

그렇게도 높아보였던 모래장의 철봉은

이젠 내 가슴팍에 걸치고

옛날 생각에 미끄럼틀 내려올땐

커져버린 엉덩이가 꼭꼭 끼인다.

 

찬바람이 내 볼을 스치고 지나가지만

내 마음 속 추억은 어느 때보다 따스해졌고

애잔함은 어느때보다 깊어져간다.

그렇게 몇십분이고 운동장을 바라보았다.

목록
시조 — 개천가
목록

(1수)
한 겨울 찬바람에 개천에 내려가니
버려진 수관 아래 송사리 드나드네
이제껏 몰랐었는데 알게 되니 반갑다.

(2수)
한 여름 더운 태양 내 등을 때리는데
흐르는 땀 닦으며 개천에 통발 놓네
한 마리 들어간 고기 처음 만나 반갑다.

(3수)
물고기 한 마리를 어항에 넣어두니
위아래 헤엄치는 그 표정 안쓰럽네
잡았던 작은 개천에 놓아줬네 잘가라.

(4수)
한 겨울 찬바람에 다리서 바라보니
저 아래 내려가긴 난 너무 바빠졌네
언젠가 다시 올테니 기다려라 개천아.

목록
글틴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목록

지난 병신년 보내느냐 수고하셨습니다

생각해보면 시간은 가는데 보낸다는 말은

안어울릴수 도 있겠네요

 

어쨋든 지난 시간 글틴과 함께해서 기뻣고

새로 다가오는 정유년도 글틴과 함께 보내고 싶네요

 

여러분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목록
마음의 대문
목록

섣부르게 대문을 열어주긴 무서워서
문을 꼭꼭 걸어잠그고 말았습니다.

 

어느 날 밖에 나왔을 때 바라보니
굳게 닫힌 철문이 흉해보여서
앞에 이것저것 칠해놓았고
꽃도 사놓아 꾸몄습니다.

 

가만히 꾸민 대문 안에 들어박혀 있으면
그저 사람들이 보고 지나갈 뿐
아무도 문을 두드릴 생각을 안합니다.

 

이 집은 대문이 예쁘네

안에 사는 사람은 분명 행복할 꺼야.

 

어느 날 부쩍 외로워졌을때
살짝 열어 놓는게 좋지 않았을까 후회하지만
이미 철문 경첩이 녹슨 채로
움직이지를 않습니다.

목록
선물 잘 받았습니다!
목록

1482413845662

저에게 이런 행운을 주시다니 감사합니다!

앞으로 더 좋은 작품 쓸께요!

목록
반창고
목록

반창고로 상처를 그저 덮어만 두면
그 안의 상처가 아물어가는지
그 안의 상처가 썩어가는지
덮여진 반창고 위로는
검붉은 핏자국만 보일뿐
그 안의 상처는 알 수 없습니다.

 

반창고로 상처를 그저 덮어두기 전
썩어가는 부분은 살살 긁어내고
아물어갈 부분은 연고 잘 발라주어
덮여진 반창고 아래로
진홍빛 새 살이 돋도록
그 안의 상처를 먼저 잘 봐야합니다.

 

그러다 내 몸 위 반창고만 아니라
내 몸 안 내 마음 속에도
그저 덮어만 둔 반창고는 없는지
문득 생각해보았습니다.

목록
당연한 것
목록

 

네 사랑을
당연한 것이라
여겼다

 

그저
나를 향해 주는
당연한 것이라고

 

세상에
당연한 것이란
없다는 걸
깨달았을 때엔

 

이미
너는
없었다.

목록
인간 기관차
목록

육중한 철문을 열고

뚜벅뚜벅 걸어 나오며

긴 연기를 한번 뿜어낸다.

 

열차는 집에서 출발해서

하아하아 긴 연기를 끌고

다음 역인 학교를 향해 간다.

 

많이 추워진 겨울 바람 사이로

많은 사람들이 열차가 되어

저마다 연기를 뿜으며 지나간다.

 

그 광경을 보다가 재미있어져서

한번 숨을 크게 하— 하고 내뱉고

올라오는 커다란 연기를 보면서

다시 다음역으로 종종걸음을 옮긴다.

 

다음역은 학교 학교입니다.

어서 가서 추운 바람을 피하고 싶지만

추우면 추울수록 더 힘차게 나오는

이 연기는 계속 보고 싶습니다.

목록
「아파트로 이사 가는 날」 패러디
목록

반짝반짝 환한 LED야, 안녕!

쏴아쏴아 시원한 샤워기야, 안녕!

띡띡띡띡 도어록 철문아, 안녕!

파릇파릇 푸르른 화단아, 안녕!

우뚝우뚝 키다리 건물아, 안녕!

모두들 잘 부탁해!

모두 모두 안녕 안녕!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