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월장원 발표
목록

수필(생활글)은 허구가 아닌 실제 생활에서 주어지는 경험을 바탕으로 쓰는 글이기 때문에 작가의 생각과 목소리가 그대로 투영됩니다. 지난 몇 달 동안 글틴님들이 보내준 글을 읽으며 고민되는 점이 두 가지 있었습니다. 첫 번째는 글에 담긴 이야기들이 모두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한 것인지, 아니면 그럴 수 있는 상황을 염두에 두고 쓴 것인지에 대한 의문이었습니다. 두 번째는 글틴님들의 글이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쓴 글이라면 개인적인 이야기에 문학이라는 잣대로 조언을 드려야 하는 가에 대한 고민이었습니다. 저의 조언이 오히려 글틴님들에게 상처가 될까 염려스러웠기 때문입니다. 여러 생각들 끝에 글틴님들의 글이 모두 실제 체험을 바탕으로 쓴 글이라고 생각하고 문학적 조언도 드리기로 하였습니다. 그것이 글틴님이 원하시는 것이고 그로인해 힘을 드릴 수도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4월 월장원은 <4월의 봄>입니다. <4월의 봄>은 화자가 경험한 가슴 아픈 사랑을 봄과 벚꽃을 연결지어 가슴 저리게 표현해 인상적인 작품이었습니다. 사랑의 대상이 한 명의 누군가일 수도 있고 우리 모두가 가슴 아프게 떠나보낸 304명일 수도 있을 겁니다. 대상을 확장할 수 있고 주제를 확대해 해석할 수 있다는 점에서 작품이 가지고 있는 의미와 가치가 커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보내고 그리워하는 화자의 예민한 고통이 이야기 전반에서 잘 느껴졌습니다. 사랑했던 기억마저 잃어버릴까 두려워하는 마음도 잘 읽혔습니다. 다만, 전에 전해드린 바와 같이 작가만이 가지고 있는 의미 있는 소재, 비유, 감성을 찾아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좀 더 진솔하고 소박한 고백이 의미를 잘 전달하고 감동을 줄 수 있습니다.

 

<나는 나이고 싶다는 다짐>은 상처받은 마음을 다독이고 이겨내겠다는 다짐이 마음을 붙잡는 글이었습니다. 현재 상황에 굴복하지 않고 자신이 어떤 사람이었는지를 되새기고자 하는 내용도 좋았습니다. 조금 더 독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묘사가 뒤따라 준다면 마음을 끄는 힘이 더 강한 글이 되리라고 생각합니다.

 

<오늘의 30분>은 대화가 줄어드는 부녀의 모습을 통해 요즘 가족의 세태를 잘 그려낸 글이었습니다. 한정된 시간과 공간을 잘 활용하여 주제를 강조한 점도 인상적이었고 간결한 대사와 표현, 글 전반의 목소리와 톤을 잘 유지한 점도 좋았습니다. 다만 화자 입장에서의 판단으로  상대에 대한 서술이 진행돼 독자로서 상황을 바라보는 시선도 한정적이었던 점은 아쉬웠습니다.  다음 작품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목록
3월 월장원 발표
목록

수필(생활글)이 혼자만의 이야기에 그치지 않고 독자의 공감을 얻기 위해서는 설득력을 지닐 필요가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경험한 상황을 일반화하고 보편화해 독자를 공감의 장으로 이끌어야 합니다. 이 과정에 작가만의 생각이나 철학이 함께한다면 더욱 깊이 있는 글이 될 거예요.

 

3월 월장원은 윤별님의 <사이코>입니다. 백일장에 임하는 Y의 마음과 생각, 그리고 Y를 바라보는 시선들을 다양한 관점에서 세심하게 짚어주어 주어 이야기에 공감할 수 있는 부분들이 많았습니다. 백일장에 참여하며 자신을 재촉하는 모습, 누가 인정하는 작품을 써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 재능과 노력의 상관관계, 전문적인 지도를 받지 못하는 불안함, 입시와 관련 없이 참여하는 것에 대한 주변 시선에 대한 갈등 등을 설득력 있게 그려주었습니다. 남들의 비난 속에서도 기꺼이 사이코가 되겠다는 작가의 목소리도 분명해서 인상 깊었습니다.

 

<친구>는 자신을 인정해주고 있는 그대로 받아 들여준 친구를 만난 기쁨을 경쾌한 문장으로 풀어주어 흥미로운 작품이었습니다. 작가의 개성 있는 성격이 문장에 녹아있어 좋았습니다. 친구를 만나기 전까지 나의 고민과 처지를 좀 더 이야기해 주었다면 친구를 만난 기쁨을 독자로서 더 크게 느꼈을 것 같습니다.

 

<책에 미쳐서>는 독서광인 작가의 모습을 잘 담아낸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야기 서두에 어쩌다 책을 모으기 시작했는지, 왜 하루 한 권을 목표로 읽게 되었는지를 소개하고 이끌어주어 자신의 목표를 지킬 수 있을지에 대한 뒤의 내용이 궁금해지는 글이었습니다. 독서광으로서 지내는 모습을 지금보다 더 여러 관점에서 보여주면 모로님 이야기에 공감하는 독자들이 더 많아질 거라 생각합니다.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목록
인사드립니다
목록

안녕하세요. 글틴 여러분!

수필게시판 멘토로 함께 하게 된 전성현입니다.

 

작년 여름, 아르코 청소년 문학 아카데미에 참여했던 덕분에 글틴 여러분들이 낯설지가 않네요.

그때 많은 이야기를 나누지 못하고 헤어져 아쉬웠는데 함께하게 되어서 매우 설레고 기쁩니다.

 

수필게시판에 여러 생활글들을 자유롭게 올려주세요.

산문이나 에세이, 일기 등 다양한 작품들과 함께 했으면 합니다.

 

‘글틴’이 청소년들의 문학 창작 활동 공간인만큼

완성도에만 집중한 작품보다는

여러분 각자의 색을 지닌 작품을 만나고 싶습니다.

정돈되지 않은 창작이 누군가에게는 더 가치가 있을 수 있습니다.

불필요해 보이는 문장이 누군가에게는 더 좋은 의미가 될 수 있습니다.

 

나침반 바늘은 흔들리고 난 뒤에 방향을 잡습니다.

작품을 쓰는 동안 흔들리는 시간을 두려워하지 말기 바랍니다.

그 시간 동안 더 많은 걸 보고 느끼고 생각할 수 있을 거예요.

흔들리는 위태함의 당당함을 보여주세요.

그 안에 담긴 가치와 의미를 발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새로운 시작을 하기 좋은 2월에.

 

전성현 드림

 

목록
2월 월장원 발표
목록

수필(생활글)의 소재는 일상생활에서 얻어집니다. 소소하고 개인적이며 평범한 생활의 이야깃거리들이 모두 소재가 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러한 소재들을 글로 써 놓았다고 해서 수필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작고 평범한 이야기들이 작품으로 승화되기 위해서는 그 소재에 의미를 부여해야 합니다. 글이 에피소드의 나열로만 그치지 않기 위해서는 작가가 이야기를 통해서 무엇을 말하고 싶은지가 드러나야 해요. 그것이 작품의 주제가 되겠지요.

 

2월 월장원은 모로님의 <10년 후의 나와 머리카락>입니다.

아홉살 시절, 머리카락을 길게 길렀다가 겪은 여러 에피소드를 통해 세상의 편견과 자신이 받은 상처에 대해 잘 서술해 주었어요. 아이의 시선을 통해 드러난 사회상에 공감가는 부분들이 많았습니다. 10년이 지난 뒤 다시 머리카락을 기르게 된 나는 세상의 시선에 대해 어떻게 반응하고 대처해 갈까요? 에피소드를 통해 작가가 하고 싶은 말이 무엇인지 결론에서 더 확실해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다음 작품에서는 작가의 목소리가 좀 더 분명해지길 바라며 모로님의 작품을 월장원으로 선정합니다.

 

<부치지 못한 편지>

고등학교 진학과 더불어 소원해진 친구들, 관심사와 다른 학업 전공 선택, 공모전에서 만난 아이들과의 괴리감, 어느새 돌아보니 수험생이 되어버린 현실에 대해 사실적으로 잘 풀어주었어요. 그동안 억눌러 왔던 작가 자신이 감정들을 마음 상자에서 꺼내 하나씩 보여준 것 같았습니다.

 

다만 여러 가지 에피소드들이 한꺼번에 간략히 소개되다 보니 독자로서 작가의 감정과 상황들을 온전히 이해하기 어려웠습니다. 마음상자에서 꺼낸 감정들을 겉모습만 조금씩 보여주고 다시 집어넣은 것 같았어요. ‘너희가 이 글을 보지는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문장에서 아직은 속마음을 다 드러내기 힘든 작가의 입장을 볼 수 있었습니다.

 

글에 대한 무게감이나 진지함을 조금만 내려놓고 솔직한 에피소드를 들려주면 어떨까요? 그리고 그 에피소드를 통해 작가가 하고 싶었던 말이 무엇인지 좀 더 분명하게 얘기하면 어떨까요? 트수님의 다음 작품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