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나지막이,

차가운 길을 걸어가면

바람이 나를 찾아오고

나비가 나를 찾아오고

달빛이 나를 찾아온다.

 

바람은 바람답게

한 순간 나를 안고

다음 순간 떠나간다.

 

나비는 나풀나풀

주위를 맴돌다가

꽃을 좇아 사라진다.

 

그러나 달빛만큼은 나와 길을

환하게 비춰준다.

 

내가 지나온 길을,

지금 밟고 있는 길을,

앞으로 걸어갈 길을,

달빛은 묵묵히

그러나 따스하게 비춰준다.

 

나는 달빛 가득한 그 길을

한참을 걸어가다

문득,

달이 구름 뒤로 그

고운 자태를 숨기기라도 하면

 

발걸음을 멈추고,

달이 얼굴을 내밀 때까지

차가운 그 길 위에서

하염없이 기다리곤 하는 것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