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치 (전편)
목록

이른 아침 이제 막 전쟁이 난듯 분주하게 움직이는 사람들이 있다. 그 속에서 느긋하게 일어나서 세수하고 양치하고 면도는 안한다 왜냐면 귀찮으니까 이정도면 괜찮을거다. 아무튼 세수를 마치고 손가락 검지와 중지를 붙여 턱쪽에 댄 뒤 얼굴에 새로난 여드름이 있는지 확인한다. 여드름이 하나 더 생겨있으면 그날 하루는 계속 기분이 별로라 곤란하다. 너무 피곤하다 어제 새벽까지 책을 읽어서 그런가 초점이 흐릿하다. 백내장인가 요즘 건강에 대한 걱정이 늘어간다. 매일 밤 개천가를 따라 달리기는 하지만 워낙에 저질체력이라서 금방 지쳐버린다 맥시멈으로 뛰었던적이 어제였나? 아마 30분정도 뛰었을거다. 너무 무리했는지 뛰는걸 멈추고 집까지 걸어오는데 그 당시에 미세먼지 내음이 내 입안에 한동안 머물렀었다. 지금 생각하면 꽤 괜찮은 맛 이었다. 정말 변태적인 사고다 몸에 안좋은건 다 '맛있다.' 왠지 청개구리 심보때문에 일부로 그러는 면도 없잖아 있지만 난 진짜 맛있었다. 그 쌉사름하면서도 철가루 비슷한 그 자전거 쇠가 녹슬었을때 비슷한 맛이난다. 분명 먹어본적은 없지만 알 것 같은 맛이다. 이제 슬슬 아침먹고 학교 가볼까 한 생각은 참 바보같았다. 밥을먹고 양치해야하는데 워낙 비몽사몽했는데다 생각하는것도 귀찮아하는성격이라 깜빡하고 양치부터 했다. 이 오만함을 반성하기엔 시간이 없으니 정확한 사고판단이 필요하다 이럴때 난 양자택일 즉 둘중 하나를 고를 것이다. 한가지 방법은 밥을 먹고 양치를 할 것인가 다른 방법은 그냥 먹지말고 학교에 갈 것인가 둘중 하나를 택해야 한다. 전자의 경우는 나의 귀찮음을 거스르는 일이라 내 나름엔 엄청난 결단이 필요하다. 하지만 아침을 안먹고 나가기엔 너무 배가고프고 후자는 나의 귀찮음을 못이기고 양치를 다시하느니 그냥 생명에 직결되는 의 식 주의 '식'을 포기하는 일이다. 신석기 시대였다면 아마 자살행위 였겠지만 지금에서는 먹을게 천지에 널렸으니까 괜찮지 않을까? 아 슬슬 선택을 못하면 지각할텐데…
(후편에 계속)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5 개월 21 일 전
* " 그 쌉사름하면서도 철가루 비슷한 그 자전거 쇠가 녹슬었을때 비슷한 맛이난다." – "쌉싸름하면서도 철가루 비슷한, 마치 녹슨 쇠에 혀를 갖다 대었을 때와 비슷한 맛이 난다." * 이어서 후편을 쓰실 때는 띄어쓰기, 비문 등에 대한 퇴고가 좀 필요해 보이네요.^^ " 하지만 아침을 안먹고 나가기엔 너무 배가고프고 후자는 나의 귀찮음을 못이기고 양치를 다시하느니 그냥 생명에 직결되는 의 식 주의 '식'을 포기하는 일이다." – "하지만 아침을 안 먹고 나가기엔 너무 배가 고프고 후자를 선택하기에는(후자가 아침을 먹지 않고 가는 것이고 전자가 밥을 먹고 다시 양치를 하는 것입니다만) 나는 너무 게으르다. 밥을 먹고 다시 양치를 하느니 차라리 거르는 게 낫다." 전체적인 조언은 후편을 마저… Read more »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