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월장원 발표
목록

안녕하세요. 선우은실입니다.

이번 한 달은 새로운 분들의 글을 많이 읽어볼 수 있어서 즐거웠습니다. 비평의 구색을 갖춰 쓴 글도 있거니와 가벼운 문장으로 시작한 리뷰 등 다양한 무게의 글을 읽어볼 수 있었던 11월이었습니다. 앞으로도 감상&비평에서 함께 많이 이야기 나누었으면 해요.

 

11월의 월장원은 모로 님의 ‘낯선 곳에서 또 다른 나를 만나다-<브레이브 원>을 감상하고' 입니다.

이 글을 선정하는 데 가장 큰 기준이 되었던 것은 스스로 쓰고 싶은 글을 쓰고 있는가 하는 점이었어요. 물론 글만으로 오롯이 이것을 판단하기 어려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글 안에서 (영화)작품 선정 이유가 비교적 분명하고, 또 글쓴이 자신의 관점이 십분 활용되었다는 점에서 글쓴이의 글에 대한 애정과 노력을 읽어낼 수 있었습니다.  영화를 보며 느낀 점을 스스로의 언어를 사용하여 표현하려고 노력했다는 점 역시 선정의 또 다른 이유입니다. 모로 님의 글쓰기에 격려를 보냅니다.

 

글 쓰는 과정이 다소 까다롭고 어렵게 느껴지는 날도 있을 것 같아요. 그러나 작품을 선정하고, 자기의 관점을 끊임없이 확인하며 글을 쓰는 것은 분명 어떤 열정과 함께 행해지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여러분께 당부드린 것 중 한 가지, 무엇보다 본인이 쓰고 싶은 글을 쓰시고 본인에게도 즐거운 글을 쓰시라고 했던 말을 기억해주시기를 당부드리며 이만 인사드립니다.

 

올해 마지막 한 달 다들 즐겁게 보내시기를요!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