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그러짐
목록

언제부터였을까,
내가 이토록 상처받고 일그러지게 된 것이.
단순히 부정적인 환경,
그렇게 말하기에는 많은 착오가 있을 것이다.
슬픔이라는 감정은 처음부터 존재했었고,
시간이 지남에 따라 더욱 많은 것을 겪어 얻고 잃어가며
그 농도와 깊이가 짙어졌기에.

 

이 시간의 흐름 안에서,
나는 내가 자라나고, 성숙해지게 되면서도
그 너무나도 다른 현실 속에,
많은 처절함의 슬픔들을 가슴속에 담아내게 되었다.

 

아팠다.
스스로가,
너무나도 아팠다.

 

울었다.
아파서,
눈물이 흘러나왔다.

 

슬펐다.
한 줄기의 눈물 속에,
수 많은 아픔들과 울음들이 모이고 모여서,
슬픔을 자아내는 것처럼.

 

사람들은 어린 나에게 말해주었다.
슬퍼서 우는거라고, 그래서 눈물이 새어나오는 것이라고.
그러니 그 슬픔을 다 토해낼 때까지,
실컷 울으라고.
마음껏 울어보라고.
그렇게 하면 다 울어버린 후에는,
반드시 행복한 미소가 남을 터이니..

 

그렇지만 난 이해하질 못했다.
너무나 아파서 울고, 울어서 슬펐기에,
나는 울어서 슬펐다.
매일을 홀로 고개 숙이고 앉아서,
아픔이 담긴 눈물을 묵묵히 드리우면서도,
슬픔으로 위로받았었기에.

 

그래서,
나에게 있어서 슬픔이란,
눈물로써 토해내는 것이 아닌,
눈물로(써) 느끼는 안도의 한숨이였다.

 

여느 때처럼, 별반 다르지 않은 하루에,
평소처럼 나의 외로움과 쓸쓸함을 슬픔의 감정으로 삭이고 있었을 때.
눈물로 이 모든 것들을 품고, 달래어 스스로를 진정시키고 있던 어느 날.
나는 나 자신을 옭아매는 이 슬픔의 진정한 의미를,
받아들이지 못했다.
나에게 남은 것 뿐이라곤 이 슬픔 뿐이였기에,
매일 밤 혼자서 외로이 울던 날들을, 따뜻하게 다독여주던 위안이였기에.

 

내가 무기력해진 것 같았다.
스스로가 많이 미워질 만큼이나,
또 그 감정에 대한 심한 무책임함을 느끼기라도 하는 것처럼.
정말로 아무 것도 할 수가 없었다.
나 자신이 눈물의 슬픔으로 위로 받고 있었기에,
더더욱 그랬었다.

 

그날,
문득 하늘에서 비가 내렸다.
이 내가 그래도 괜찮다는 듯이,
나라는 존재를 감싸 안아주면서
말해주었다.

 

"더 울어도 괜찮아, 넌 아직 어리고 순수하니까.
이렇게 컸음에도,
아직도 넌 여리고 가슴 아파하는 그 어린 아이,
그 옛 모습의 소년 그대로이니까."

 

'오늘만큼은,
이 내가 너의 아픔을 대변해줄게.
그러니 마음껏 울으렴,
나의 이 차가운 빗방울이,
너의 눈물이 되어줄테니.
너의 그 슬픔이라는 감정을,
이해해줄테니..'

 

투두둑… 툭.. 툭..
타다닥…. 탁.(.) 탁..

 

'그날'과 같은 빗소리.
잔잔한 음색이,
내 귀에 살며시 흘러들어왔다.

 

나는, 웅크렸던 고개를 들어 그 비를 바라보았다.
그리고, 그 차디찬 빗물에 나의 손을 대어보았다.

 

모든 것이, 따뜻했다.

목록

1
댓글남기기

로그인 후 사용해주세요.
1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1 Comment authors
전성현

안녕하세요. 첫 만남 반갑습니다. 닉네임은 글쓴이의 개성과 특징을 나타냅니다. 작자의 개성을 살려줄 수 있는 닉네임이면 좋겠습니다. 어린 시절 가슴 아픈 상처를 겪고 슬픔에 빠져 있는 작자가 비를 통해 위로받는 이야기를 담으셨네요. 자신의 감정을 감각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노력하신 것 같습니다. 글은 ‘언제부터 상처받고 일그러지게 됐을까?’ 라는 작자의 의문으로 시작합니다. 여기서부터 독자는 작자의 상처에 몰입하게 됩니다. 그런데 작자는 슬프다는 말만 반복하네요. 슬픔의 원인에 대해서 좀 더 들여다보고 묘사해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독자는 '부정적인 환경' 외에 작자에게 어떠한 상처가 있을까에 집중해 읽는데 작자는 '울어서 슬펐다'고 말하니 상황이 모호해집니다. 상처의 원인이 드러나지 않다 보니 글을 읽는 사람들의 감정은 작자의 감정에 동화되지 못하고 겉돌게 됩니다. 글을…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