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아홉
목록

달의 속눈썹에 매달려 희게 울고 싶은 밤이다 불완전한 숫자에 기대어 힘겨워할 건 무얼까 평균대에 올라간 기분이라 -다만 무엇도 지지해 줄 것이 없고

어제는 가장 아끼는 편견을 모아 조각을 지었어 나의 열정을 삼켜버린 고래가 세상 그 무엇보다 밝은 춤을 춘다면 비로소 웃을 수 있을까 다시 나의 태엽을 감으며
어지럽게 나열된 백분위를 한데 모아 봉분을 만들어 토닥여 보자, 실은 다시 찾지 않아도 될 무덤을 꾸며 보고 싶었지 달마다 생겨날 언덕의 오르막이 두려워서 다리가 부러진 척 하는 건 질렸단 말야

어느 누가 아홉을 수의 끝으로 정했냔 말이에요 열이 되지 못해 자꾸 우는 수라고 누가 말했던가요 물은 백 도에서 끓는다는 사실 판단을 오늘은 부정해 볼래요 원하는 만큼 열을 얻지 못해서 여전히 차갑다고 여겨지긴 싫어요
하필 열아홉에 열아홉이 되어서 흔들리는 게 당연해지잖아요 하필 구월을 생월로 삼아서 존재마저 부정당하는 기분이 든단 말이에요

채 차지 않은 달빛에도 호흡이 가쁘다고 말하면 웃음거리가 될까 실은 목이 졸려 죽었어도 몸은 젖었으면 좋겠다 달을 잡고 싶어서 바다에 들어갔단 핑계를 대기 좋은 사인이 아닙니까

필통에 있는 것들을 모두 꺼내어 나진해 보면 해종일 뚜껑을 열어두어 부러 잉크를 말리고 싶은 것이 여럿입니다
그다음엔 아주 조각조각 끊어 내어놓겠어요
ㅍ/ㅏ/ㄹ/ㅏ/ㄴ/ㅍ/ㅔ/ㄴ
분절 음운이 아닌 것들은 조금 망설이다가 쓰레기통에 넣었습니다 이를테면 철 지난 쪽지 같은 것들요

시리도록 푸른 월면이 보고 싶은 밤이다 지상의 천사는 오늘도 불완전을 표방하고 손엔 의미불명의 노트를 들고 전진한다 하루를 깨부수는 데는 이골이 났다고 생각하면서도 아침이 두려워 달빛 한 줄기 보는 것도 사치입니까 날이 흐려 시야가 트이지 못한 탓입니다 잠들기 썩 좋은 밤은 아니군요 차라리 숨을 참는 편이 좋겠습니다 그럼 안녕히

목록

2
댓글남기기

로그인 후 사용해주세요.
2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2 Comment authors
권민경

안녕하세요. 송예님. 시를 재미있게 잘 읽었어요. 땡깡이라기보다, 솔직한 토로에 가깝겠네요. ㅎㅎ 마음 이해합니다.
제목도 선명하고 전개도 재미있었어요. 비록 파란펜이 그다지 쓸모 있는 소재가 아니라 애매했지만요. 앞에 나온 바다나 달이 펜과 연결 고리가 있었다면 뒤에 나오는 좀 더 제 역할을 하지 않았을까요.
저는 3, 5연이 재미있었습니다. 다른 부분은 조금 과장되거나 낭만적인 이미지가 들어있는 반면 3, 5연은 화자의 현실적인 목소리가 들려오는 느낌이라서요. 자신의 솔직한 마음이나 현실이 시의 골격이 되어줄 겁니다. ‘지상의 천사’ 같은 표현도 현실적인 상황이 받쳐주어야 효과적으로 사용된답니다. 잘하실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응원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