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스한 밤
목록

전에 올렸던 글인데, 수정한 부분이 있어서 다시 올립니다!

죄송합니다 ㅜㅜ

 

똑 딱 똑 딱..
모두가 잠든 밤, 들리는 소리라고는 조용하고 일정하게 흘러가는 시계 초침 소리뿐.

그 고요한 밤에 불쑥 불청객이 찾아왔다.

그 짧은 다리로 살금살금 걸어오더니 삐걱거리는 낡은 의자에 앉아 손을 이리저리 더듬어 한참 뒤에야 찾은 스위치를 누르니 두어번 깜빡인 후에야 켜지는 전등.

꼼지락 꼼지락거리며 움직이는 소리는 이 고요함을 방해하기 충분한 소리였다.
거기까지만 했으면 괜찮았을 텐데, 책상을 바라본 아이는 갖은 노력 끝에 기어코 전등을 자신의 쪽으로 끌어오고는 품 속에 고이 품어온 책을 꺼내 펼쳤다.

모두가 자고 있는 고요한 밤을 방해하지 말고 잠이나 자라고 한 마디 해주려 시선을 아이의 얼굴로 가져갔더니 보이는 그 아이의 미소에 숨이 턱 막혀오더란다.

세상을 다 가진 것처럼 보이는, 전등의 빛이 순간 눈부신 햇살같이 빛나 보였던, 그렇게 만들어버린 순진하고 순박한 미소.

고요한 밤에 불청객이 찾아와 방해하는 것은 썩 내키지는 않았지만 저 미소와 평화를 깨트리고 싶지도 않았다.

그래서 하던 행동을 멈추고 가만히 아이를 지켜보았더니 그것도 꽤 재미있는 일이었다.

전등이 낡아 빛도 잘 나오지 않을 텐데.

그 아이는 무슨 책이길래 시간 가는 줄도 모르고 읽고 있던 건지 때로는 입이 귀에 걸리도록 웃고, 때로는 눈가에 주름이 깊게 패일 정도로 얼굴을 찡그리고는 입을 삐쭉이고, 때로는 눈이 얼굴에서 튀어나올 정도로 커졌다. 어찌나 재미있는 표정 변화였던지 보는 나도 시간 가는 줄도 모르고 구경하고 있었더란다.

그렇게 보기를 몇 분, 몇 시간이었을까.

어느새 책을 다 읽은 듯한 아이는 처음과 마찬가지로 책을 접어 고이 품에 넣고는 여전히 끼익 거리는 소리를 내는 낡은 의자에서 내려와 전등을 찾고는 전원을 껐다.

너무나도 자연스레 물 흐르듯이 흘러간 시간이 지금 이 순간에는 조금 야속하다는 생각이 들어 아쉬운 숨을 한 모금 내뱉었다. 아, 벌써 시간이 이렇게 되었나.

저 멀리 여명이 비춰오고 있었다.

여명을 뒤로하고 도도도 걸어가는 그 아이의 모습이 너무나도 사랑스러워 나는 해가 다 뜨고 난 후에도 그 아이가 떠난 자리에서 시선을 뗄 수 없었다. 이미 그 자리에는 햇빛이 비추어 남은 그림자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그렇게 내 시선은 그 아이가 떠난 자리에서 진득하게 한참을 머물러 있었다.
.
.
.
아, 이것은 그 후에 들은 후일담인데, 그 아이는 내가 잠시 여명을 보려 시선을 돌린 짧은 사이에 앙증맞은 그 두 손을 모아 기도했다고 한다.

" 오늘도 감사합니다. "

이야기를 다 들은 후에 뒤돌아선 나는 왼쪽 가슴을 벅벅 긁었다.

분명히 나에게 한 기도가 아닐 텐데, 다른 누군가에게 한 기도임이 분명할 텐데, 그럴 텐데. 그걸 아는데.. 그래도.. 그래도.

심장 안쪽이 마치 누가 강아지풀로 간지럽히는 듯 살살 간지러웠다.

목록

1
댓글남기기

로그인 후 사용해주세요.
1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1 Comment authors
전성현

안녕하세요. 혜봄님. 수정한 글 잘 읽었습니다. 전에 말씀드린 부분이 잘 정리되었네요. 고생하셨습니다. 늦은 밤에 불청객으로 찾아왔지만 나에게 기쁨과 재미를 주고 아쉬움을 남기고 간 아이가 누군인지는 여전히 궁금합니다. 상징하는 바가 있는지요?

이야기가 일인칭 주인공 시점으로 전개되고 있는데요. 중간중산 “숨이 턱 막혀오더란다.‘, ’구경하고 있었더란다.‘라고 타인의 이야기를 들은 것처럼 묘사하는 부분이 있어 시점이 혼란스럽습니다. 마지막 후일담은 누가 들려준 것인지 풀리지 않네요. 글을 수정해 올려주니 전에 말하지 못했던 부분까지 하게 되었네요. 수고하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