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

감자

마음도 썩어요 감자처럼

고귀한 마음도 썩어요

그러니까 썩기 전에 카레나 해먹었어야지

얼마나 맛있는 줄 알아? 감자는 깍둑썰기 했을 때 가장 감자같다구

아냐 동그란 게 가장 감자인 걸

생각해보면 감자가 다 감자지

가장 감자라는 건 또 뭐야

가장 감자 가장 딸기 가장 여자 가장 아빠

가장 나는

포근하고 담백한 감자같은 사람이 되고 싶다

가끔은 소금도 뿌리고

설탕도 뿌리고

하겠지만

kakao
....

2
댓글남기기

로그인 후 사용해주세요.
1 Comment threads
1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2 Comment authors
이하나이병국 Recent comment authors
이병국
Member
이병국

안녕하세요, 이하나님. 처음 뵙네요, 반가워요. 시 잘 읽었어요. 가장 나다운 것이 뭔지 찾는 일은 어렵기만 하죠. 감자에 빗대어 질문을 만들어내는 방식이 재미있었어요. 그런데 “포근하고 담백한” 것이 감자일까요. 이런 질문도 생기네요. 그렇게 생각하기까지의 과정이 없는 점이 가장 아쉬웠어요. 감자가 감자다운 속성이 없는 상태에서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는 화자의 말은 추상적일 수밖에 없지 않을까요. 소금도 뿌리고 설탕도 뿌릴 수 있겠지만 그 이전의 감자는 어떤 모습일지 조금 더 고민해보면 더 좋은 시가 되지 않을까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