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와 자유의 숙명: 비브르 사 비(1962)를 보고

비브르 사 비는 총 12개의 장으로 이루어진 프랑스 예술영화이다. 영화는 연인과 헤어지려는 나나로부터 시작된다. 영화 초반 나나는 궁핍해 보이는 것을 알 수 있다. 2천 프랑을 친구에게 빌려준 뒤 돌려받지 못해 다시 그 돈을 빌리러 다닌다. 이후 누군가 직장에서 가불을 받으면 되지 않느냐 묻지만, 너무 많이 받아 받지 못한다는 답변을 한다. 궁핍은 영화에서 크게 작용을 한다. 돈 때문에 성 노동자가 되었고, 궁핍했기에 죽음을 맞이했다.

 

새를 골랐어 새는 속과 겉이 있는 동물이다

겉을 떼어내면 속이 남고 속을 떼어내면 영혼이 보인다

 

장 뤽 고다르의 영화의 대사는 여러모로 시적이며 아름답다. 또한 이 영화에서는 말하고자 하는 것을 대사에 숨겨둔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위의 대사가 나나를 가장 잘 표현한다고 생각한다. 새는 주로 자유로움을 상징한다. 새는 한곳에 머물지 않으며 자신이 가진 날개를 가장 잘 사용할 줄 아는 동물이다. 나나는 그런 사람이다. 자유로움이 그녀의 숙명이다. 하지만 그런 자유에도 책임이 따른다는 것을 나나 자신도 잘 알고 있었다는 걸 성 노동자가 된 친구와의 대화에서 마주할 수 있다. 나나는 친구에게 행동에 대한 책임은 우리에게 있기에 우리는 자유롭다는 이야기를 건넨다.

자유가 숙명인 나나가 왜 자발적으로 성 노동자가 되었을까? 위의 대사가 힌트를 준다고 생각한다. 나나의 겉을 떼어내면 속이 남고 속을 떼어내면 영혼이 보이는 것이다 즉, 겉을 떼면 ‘돈’이 남고 속을 떼면 ‘수행성의 고찰’이 남는다. 그것이 나나의 영혼이다. 숨을 쉬는 것도 숨을 멈추는 것도 나나의 영혼으로서는 모두 가능한 일이다. 하지만 나나는 자신을 구하기 위해 돈을 벌었고 2천 프랑은 아무것도 아닌 돈이 됐으며 계속해서 더 많은 것을 원했다. 마치 전봇대 전깃줄 위에 앉은 새와 같은 형상이다. 나나는 새이기 때문이다.

 

나나의 존재성 자체를 부인하는 외부가 있다. 외부는 나나를 있는 모습 그대로 발견하지 못하는 인물들이다. 주크박스 음악에 맞춰 춤추는 나나를 무시하며 새(자유로운 존재)로서 받아들이지 못한다. 그들은 (전 애인, 라울 등) 나나의 외부이다. 카메라의 연출로도 확인할 수 있다. 외부와의 대화에서는 나나 혹은 외부가 카메라를 등진 채 대화를 한다. 그들은 나나가 자신의 손안에 잡힐 수 있는 구속 가능한 존재라고 생각한다. 그들에게 나나는 그저 살아있는 듯한 느낌을 주는 회화였을 뿐이다. 그것을 보여주는 예로 나나가 팔려갈 때와 나나가 키를 훔치려던 때의 똑같은 구도의 장면이 있다. 나나는 키를 빼앗겼고 누군가에게 팔려 간다. 결국, 포주와 매수자의 그들만의 싸움으로 인해 나나는 죽음을 맞이하고 만다. 그건 남의 관점에서 나나는 사고팔아도 되는 존재이고 나나의 존재가 의미 없는 존재라는 것을 잘 보여준다.

나나는 자신을 책임져야 했다. 제11장의 낯선 사람과의 대화에서 나나는 가끔 말문이 막힌다고 한다. 말문이 막히는 이유는 적절한 말을 찾지 못해서인데 그것은 나나가 하는 말이 모두 자신의 책임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나나는 걷기만 할 수 없는 사람이었다. 가끔은 뛰고, 날아야 했다. 나나의 환경은 나나를 끝내 파멸에 이르게 했다. 만약 외부의 사람들이 나나 자체를 받아들였다면 나나의 현실은 조금 달라졌을까 하는 물음표가 생기는 영화였다.

kakao
....

1
댓글남기기

로그인 후 사용해주세요.
1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1 Comment authors
오은교

안녕하세요, 서지구님! 저는 이 게시판에서 여러분의 글을 읽고 있는 오은교라고 합니다. 처음 글로 인사드리는 것 같은데 만나서 반가워요. 고다르의 영화를 보고 글을 써주셨는데요, 글에 개성이 묻어있어 반복해서 여러번 읽게 되었어요. 직관적인 동시에 분석적인 성찰이 많이 담겨 있는 비평 글인데, 특히 나나라고 하는 인물의 자유로움과 속박을 바라보는 카메라 블로킹 구도 속에서 "나나는 그 저 살아있는 듯한 느낌을 주는 회화였을 뿐"이라는 표현이 인상적이어서 여러 차례 곱씹게 되었습니다. 영상 매체에서 한 인물의 내면과 외면을 구성할 때 사용하는 카메라 구도를 잘 이해하고 계신 것 같아요. 젊은 여성 예술가의 궁핍한 현실과 그 내면의 불안의 포착, 그리고 그것을 포섭하는 당대의 기율 질서의 한계 등이 잘 나타나…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