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의 문학작품 추천-달러구트 꿈 백화점

나는 `달러구트 꿈 백화점`이라는 책을 추천한다.

이 책은 페니가 달러구트 꿈 백화점에 입사해서 생기는 일이 쓰여있다. 사람들은 잠이 들면 이곳에 와서 마음에 드는 꿈을 사 간다. 이 책을 읽으니 꿈은 단순한 무의식의 덩어리가 아닌, 나를 도울 수도 있는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한숨 자면 생각이 정리돼서 노래에 관한 영감을 얻을 수도 있고, 꿈에서 본 장면이 대본의 소재가 될 수도 있다. 꿈에서 나의 상처를 치료할 수도 있다. 이 책에 나오는 사람들도 그렇다. 재밌는 꿈을 꾸고 즐거워하고, 죽은 할머니가 나오는 꿈으로 할머니의 죽음을 위로받는다.

등장인물의 이야기를 읽다 보면 마음이 따뜻해진다. 이 책은 훈훈한 분위기이고, 갈등이 별로 없어서 가볍게 읽는 용으로 추천한다. 머리가 복잡할 때 이 책으로 위로받을 수 있다.

책을 다 읽은 후엔 `나도 꿈 백화점에 가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 것이다. 흥미진진하고 환상적인 꿈 백화점으로 이 책을 통해 보는 것을 추천한다. 밤에 잠이 오지 않는다면 이 책으로 스르르 꿈을 꾸면 좋겠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