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글을 나누세요?

안녕하세요 !

갑자기 글이 너무너무 그리워진 학생이에요. 자주 들르지는 못해도, 언제나 글을 마음에 품고 있어요. 오랜만에 글을 쓰니까 마음이 정화되는 기분이네요!

다름이 아니라, 여러분들은 다른 사람들과 어떻게 글을 공유하고, 나누고, 전할까 싶어서요. 저는 한 번도 대면으로 글을 나눈 적이 없거든요. 안타깝게도 기회가 별로 없었답니다.

그래서 글쓰기는 저에게 은밀한(?) 취미이자, 쉽게 나눌 수 없는 고유한 무언가(?)가 되어버렸죠…글틴에서 조금이나마 소통하며 짜릿함을 느낄 수 있었어요.

저도 성인이 되면 다른 글터를 찾아야 할 텐데, 막막하고 또 막막하네요. 어떻게 글을 나눌 수 있을까요? 빨간머리 앤의 창작 모임과 죽은 시인의 사회의 낭송 모임이 부럽네요.

좋은 조언 부탁드려요 ! 그리고 추석도 잘 보내세요^^

kakao
....

4
댓글남기기

로그인 후 사용해주세요.
2 Comment threads
2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3 Comment authors
문부일

벌새 님 안녕하세요. 수필 멘토입니다. 오랜만에 글을 쓰니 마음이 정화되는 기분이라고 하셨는데 다행입니다. 카타르시스의 힘!^^ '성인이 되면 다른 글터를 찾아야 할 텐데, 막막하고 또 막막하네요. 어떻게 글을 나눌 수 있을까요?' 저도 습작기 때 함께 했던 창작 모임이 큰 힘이 되었습니다. 그 모임 덕분에 등단을 했고, 등단 이후에도 성장의 발판이 되었습니다. 든든한 문우가 없어서 등단 이후 힘들어하는 경우도 많이 보았습니다. 어설픈 초고, 수준이 낮은 원고를 흔쾌히 보여주고, 장단점을 허심탄회하게 들을 수 있는 문우가 있으면 참 좋습니다. 물론 그 문우를 어떻게 얻느냐, 이것이 문제겠죠? 다만 문우를 얻더라도 금방 모임이 깨지는 경우가 간혹 (사실은 많이!) 있습니다. 작품 합평을 할 때 너무 비판적으로, 창작… 더보기 »

5월의 무언

저도 걱정이에요. 조그맣고 외딴 섬같지만 따스한 그런 웹사이트가 있었으면 하는 기분. 동굴에서 캐낸 보석 같은 장소! 저도 곧 성인이라 슬퍼요. 그런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웹사이트 가지는게 꿈이었는데 언젠가 만들어야 겠다는 막연한 상상을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