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여름, 글틴 한줄 백일장 개최
목록

7월 7일 소서,
오늘부터 본격적인 여름의 시작입니다.

 

여름을 맞이하여 글틴에서 한줄 백일장을 개최합니다.
글틴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랍니다.

 

 

[2017년 여름, 글틴 한줄 백일장]

 

□ 기간 : 2017년 7월 7일(금)~7월 31일(월) 까지
□ 주제 : 여름
□ 참가방법 : 이벤트 공지글에 댓글로 참여(한 줄 또는 한 문장을 넘는 경우 탈락)
□ 결과발표 : 2017년 8월
□ 상품 : 글틴 멘토 추천도서, 도서상품권 등 푸짐한 상품

 

목록

20
댓글남기기

로그인 후 사용해주세요.
20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20 Comment authors
멜랑콜리다성

나의 여름이 차가운 이유는 여름의 이름을 가지고도 아직 오지 못한 여름이 있기 때문일까

Rama

내가 잠든사이 너의 색은 나를 물들였고 나는 너에 물들어 헤어나올수 없다.

neo

지치고 힘들고 땀나고 몽롱하고 아프고 괴롭고 고통스럽고 따갑고 저리고 뜨겁고 우울하고 절망적일 때 결국 방법은 한 가지뿐

고슴도치13

세상의중심에서 사랑을외친짐승이 출간됐고, 난 여름이 다 끝나버린것 같은 기분이 조금 든다.

기린P

너는 내게 배풂을 가르쳤고 내 모공들은 주인인 내가 뭔가를 하기도 전에 땀을 흘려 본보기를 보여준다.

김반

내 생일은 올해 들어 가장 뜨거운 날이었고 나는 에어컨을 켜둔 방안에서 개를 끌어안고 여름감기를 앓았다.

명멸

굳이 타지 않아도 괜찮아

박호수

여름이 이렇게 뜨겁게 느껴지는 건 네가 날 너무 차갑게 대해줬기 때문일까, 아님 내가 너무 뜨거웠을까.

세바시

장마철, 아버지가 비를 맞고 온 날은 항상 눈이 빨갰다

오그향

네가 내게 준 사랑이 여름의 손길보다 따스해서 이 여름을 견딜 수 있어, 고마워.

바못

오글거리는 손을 그러모아 키보드를 두들겨 보지만, 글쎄, 좋은 문장을 쓰는 것은 역시나 쉬운 일이 아니다.

윤별

네가 날 지금껏 죄다 쥐고 사랑하는 건 알겠는데 너무 미쳐 날마다 열병처럼 울기까지 하면 곤란해지지.

박와룡

새까매진 피부 곁을 쓰나내리며 속상해하는 너에게 나는 겨울까지 기다리라 말한다.

어쩌면 여름은 해운대 바다에 얼굴이 검게 그을린 서울 소년의 미소처럼

몽상꾼

여름을 죽일 수 있다면 그랬겠지만, 결국엔 다시 돌아오는 걸.

나의 파랑이 끓어오를 때

낭큼낭큼

이글거리는 세상으로부터의 도피처가 필요하다

기해

그렇게 검게 그을린 훈제가 되어간다

별환

지난 달력에 일기를 적고 있다. (마감한 건 알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