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신 감상문입니다
목록

현대 사회의 대부분의 나라는 자본주의의 제도를 가지고 있다. 자본주의는 알다시피 일한 능력에 따라 그 보수를 갖는 것인데, 그로 인한 '물질만능주의'가 생겨나고, 이에 대한 여러 문제들의 발생하고 있다. 보험금을 노려 부모를 죽인 패륜아라든지, 금융사기, 사채 등을 예로 볼 수 있다. 이러한 현상이 계속되면, 사회는 결국엔 완전한 '물질만능주의', 즉 완전히 사람 목숨보다도 물질을 더 중요시 여기는 사회가 될 것이다.

프란츠 카프카의 '변신'은 이러한 현상을 비판한 것이다. 줄거리는 이렇다. 영업사원이었던 '그레고리'는 어느 날 벌레가 되며 직업을 잃고, 가족에게 버림받아 결국은 사망하지만, 가족들은 무덤덤해하며 그의 시체를 치운다는 내용이다.

그레고리는 벌레가 된 이후 자기성찰을 하게 된다. 그는 곤충이 된 자신을 인정하지만, 가족들에게 버림을 받은 후엔 삶의 의욕을 갖지 못하고 굶어죽어 자신의 생명을 다하게 된다. 여기서 우린 한번 생각해 봐야 한다. 왜 벌레, 그것도 바퀴벌레에 비유했을까? 벌레는 사람들이 혐오하는 동물인데, 특히 바퀴벌레는 더욱 혐오한다. 이야기 속 가족과 기업은 그레고리가 일할 수 있는 인간에서 벌레로 변하면서 그를 벌레만도 못한 취급을 했다. 즉, 그가 인간이었을 땐 그는 그저 가족에게 돈을 생산해내고, 회사에는 이익을 생산하는 기계였을 뿐이다.

이 이야기 속에서 그는 가족에게 필요한 존재에서 쓸모없는 존재가 된다. 우린 이 이야기에서 '그는 과연 인간일까 벌레일까?' 라고 생각하게 되는데, 난 벌레라고 생각된다. 결코 외면하고 싫어하게 되고, 마지막엔 시체를 그냥 버리는 장면에서 보면, 그는 결국 벌레만도 못한 존재가 된 것이다.

그레고리가 벌레가 된 후 그가 자신의 존재에 대해 생각한 것처럼, 우리도 우리가 무엇인지, 무엇을 위해 태어났는지 생각 해 봐야 할 것이며, 또한 그가 인간이었을 때처럼 누군가의 종이 되어야 하는 게 아니라, 자신이 그 주인공이 되어야 한다는 것도 생각해봐야 한다.

이 이야기를 읽은 후 나의 존재에 대해 생각해 보았다. 생각해 보니 그레고리처럼 그저 사회에서 살아가고 이익만 생산하는 하나의 기계 덩어리라는 생각도 했지만, 그래도 이 세상의 주인공은 나란 생각이 들기도 했다. 또한 물질만능주의를 중시하는 세상이 하염없이 싫기도 했지만, 결국은 태어났기에, 그렇게 결국은 즐겨야한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목록
장마 감상문입니다
목록

‘종탑 아래에서’를 읽고 감명 받아 같은 작가가 쓴 ‘아홉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를 읽었다. ‘종탑 아래에서’와 비교해 같은 시대상을 어떻게 다른 시각으로 표현하였을지 궁금하여, 마찬가지로 윤흥길 작가가 6.25 전쟁의 사회상을 잘 묘사한 이 책, ‘장마’를 찾아 읽게 되었다.

‘종탑 아래에서’가 아이들의 대화와 한 남자아이의 심리를 통해 6.25전쟁의 사회상을 표현하였고, 사랑과 연민을 통해 전쟁의 아픔을 치유한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표현하였다면, ‘장마’는 가족들끼리의 불화와 불화의 해결과정을 통해 6.25전쟁의 사회상을 표현하였고, ‘종탑 아래에서’보다 훨씬 어둡고, 슬프게 전쟁을 표현한 것 같다. 장마가 계속 내리는 배경을 통해서 전쟁의 슬픔을 더욱 깊게 느낄 수 있었고, 마지막 갈등의 해소에서 비가 그치면서 전쟁의 상처를 표현했다. 이를 비교하며 읽으면서 독서 실력이 향상된 것 같고, 같은 시대상의 두 작품의 표현상 차이점과 각각의 상징을 알 수 있었다.

 

이 책을 같은 작가가 같은 시대상인 6.25 전쟁에 대하여 쓴 ‘종탑 아래에서’와 비교하여 읽어보며 각각 다른 주인공과 시선을 통해 6.25 전쟁을 표현한 것을 알 수 있었고, 비교하며 읽어 보면서 같은 시대라도 다르게 표현할 수 있다는 사실이 신기했다. 6.25 전쟁의 아픔을 간접적으로나마 느낄 수 있었다.

목록
가입인사입니다!
목록

필명 '한책'입니다. 이청준 작가 작품을 즐겨 읽으며 시 소설 수필 모두 좋아합니다.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목록